홈 > 홍보센터 > 업계뉴스
업계뉴스

서천군보건소, 분만 및 산후조리원 비용 지원

[충남일보 노국철 기자] 서천군보건소(소장 김재연)가 ‘아이 낳아 기르기 좋은 서천 만들기’ 일환으로 저출산 시대 대응과 모자건강증진을 위해 2019년부터 분만 및 산후조리원 이용 비용을 지원한다.

서천군은 지역 내 산부인과는 있으나 분만을 하지 않고 산후조리원이 없어 출산 및 산후조리 환경이 열악해 보건소가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을 통한 산모와 아기 건강관리를 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이에 서천군보건소는 임신부의 등록 관리부터 분만·산후조리원 비용까지 지원하는 토탈 건강관리서비스 제공으로 아이 낳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에 나섰다.

지원자격은 주소지상 서천군민으로 6개월 이상 보건소에 임산부 등록해 관리 받고 있으며 분만비 및 산후조리원 비용지원 신청일 기준 산모 주소 및 출생신고가 서천군으로 돼 있는 자가 대상이다.

지원 내용은 의료기관 분만비 최대 40만원, 산후조리원 일주일 이용비용 최대 100만원까지이다.

서천군 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출산장려 시책으로 행복한 서천군 만들기에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천군은 저출산 극복을 위해 소득기준에 따른 난임 부부 시술비 및 산모 신생아 도우미 지원, 출산용품지원, 관내 산부인과 초음파검사비와 신혼부부 건강검진 지원, 고위험임산부 지원 등을 비롯해 임산부건강교실 운영을 통한 산전·후 건강관리와 육아역량강화 도모하는 등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다.

출처 : 충남일보(http://www.chungnam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