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홍보센터 > 업계뉴스
업계뉴스

2018년 경북 출생아수 역대 최저치 기록, 올 상반기는 7683명…작년보다 더 줄었다

경북지역 출생아 수 감소현상이 올들어서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백약이 무효’라는 비관적 전망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다양한 시책으로 저출산 극복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10일 도에 따르면 올 상반기 경북지역 출생아 수는 7천68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천520명보다 9.8%(847명) 감소했다. 지난해에는 출생아 수가 연간 1만6천79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2008년(2만3천538명)과 비교해 10년 사이 무려 31.5%(7천459명) 줄었다.

통계청 ‘2018년 확정 출산통계’에 따르면 경북의 합계출산율(15~49세 가임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 수)은 1.17명(전국 0.98명)으로 지방소멸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반대로 사망자 수는 2016년부터 출생아 수보다 많아졌다. 마땅한 일자리가 줄어들면서 청년 유출도 끊이지 않고 있다. 청년인구는 줄고 고령인구는 증가하면서 경북의 노령화지수(인구 100명당 만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는 164.5로 전남(178.5)에 이어 전국에서 둘째로 높다. 특히 군위(687.6)는 전국에서 노령화지수가 가장 높고, 의성·청도·청송·영양·영덕 등 6곳도 고령화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최근 ‘저출생극복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하고 △저출산 인식개선 사업 추진을 위한 인구교육 선도학교 지정 △라떼파파 아버지학교 운영 △다자녀 가구 주택 취득세 전액 감면 등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도민을 대상으로 출산정책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해 시책 개발에 활용할 방침이다. 윤종진 도 행정부지사는 “앞으로 출산에 대한 인식개선 교육을 확대하고, 보육료·청년주거비 지원 등 도민 삶의 질을 향상시켜 저출산을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17년부터 인구정책 전담팀을 신설하고 저출생 대응 TF를 운영 중에 있다. 또 민·관 전문가 54명으로 구성된 저출생 극복위원회를 구성해 출산·보육·교육·일자리·주거 안정 등을 지원하고 있다. 도는 출산장려를 위해 찾아가는 산부인과를 운영하고 분만 산부인과 3곳, 공공산후조리원 2곳을 설치했다. 정부미지원 보육시설에 대한 보육료 전액지원, 공공형어린이집 확충 등 공보육 강화에도 나선다. 이외에도 초·중·특수학교 의무급식 실시, 다자녀 학생 수업료·급식비 지원 등을 통해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청년 일자리창출과 농촌유입을 위한 ‘이웃사촌 시범마을’ ‘청년정착 경북 프로젝트’ 등도 추진 중이다. 또 미혼 청년 결혼자금 마련을 위한 ‘경북 청년근로자 사랑채움 사업’, 청년층(신혼부부)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1천호 보급 등 경북에 청년이 정착할 수 있는 사업도 이뤄지고 있다. 23개 일선 시·군에선 첫째아부터 출산축하금을 지급하고 있다. 봉화가 7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축하금을 지급하고 있다. 시·군의 첫째아 평균 출산축하금은 225만원이다. 다자녀 출산 축하금으로는 문경이 둘째아 1천400만원, 셋째아 1천600만원, 넷째아부터는 3천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