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홍보센터 > 업계뉴스
업계뉴스

산후조리원 없는 충남 10개 시·군 임산부는 원정 출산

[임산부의 날]
서북부 제외한 10개 시·군
산후조리원 없어 원정출산
민선7기 충남도 건립 약속
재정 부담으로 무산·난항
“수익성 아닌 공공성 봐야”
당신의 SNS 안전한가요?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전국적으로 산후조리원을 선호하거나 이용하는 산모가 늘고 있지만 이를 수용하기 위한 충남도내 여건은 여전히 열악한 실정이다.

서북부를 제외한 10개 시·군에는 산후조리원이 전무해 상당수 산모들이 타 지역으로 ‘원정출산’을 떠나고 있으며 도내 유일의 공공산후조리원조차 휴업에 들어간 상태다.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과 저출산 극복을 표방한 민선 7기 충남도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서남부권 분만취약지에 공공산후조리원을 건립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아직까지 윤곽이 드러나지 않고 있다.

9일 충남도와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2017년 출산한 산모 2911명(전국)을 조사한 결과 75.1%가 산후조리원을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산후조리 선호 장소도 산후조리원이 75.9%로 월등히 높았다.

그 이유로는 ‘육아에 시달리지 않고 편하게 산후조리를 할 수 있어서’(36.5%)가 가장 많았고 산후조리원 이용 기간은 평균 13일 정도였다.

하지만 도내 여건은 이 같은 사회적 분위기를 제대로 수용할 수 없는 상태다.

도내에서는 총 16개소의 산후조리원이 운영 중이며 비교적 도심권인 천안과 아산, 서산, 당진 등 서북부에 15개소가 밀집돼 있다.

이외 지역에는 산후조리원이 없으며 홍성의료원 부설공공산후조리원과 서산시내 1개소는 간호 인력 수급 문제로 수년째 문을 닫고 있다. 이 때문에 서북부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산모가 산후조리원 이용을 원할 경우 타 지역으로 이동할 수밖에 없다.

실제 충남여성정책개발원의 연구용역(2019년)에서는 도내 산후조리원 이용률이 31.8%에 그쳤으며 산모 15.1%가 타 시·도 산후조리원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 산후조리원 이용률(73.4%)과 농촌지역 평균 이용률(54.4%)에 크게 못미치는 수치다. 분만취약지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임신·출산 여성(21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61.4%가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시 적극 이용하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하지만 공공산후조리원 설치와 운영 권한은 각 기초단체에 있기 때문에 건립 여부는 결국 시장·군수의 의지에 달려 있다.

앞서 도는 보령을 중심으로 서남부권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을 추진했지만 막대한 재정 부담 때문에 한 차례 무산된 바 있다. 이는 타 시·도에서도 불거진 문제로 부산시와 충북도 등 광역단체도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을 공약으로 내세웠다가 무산됐거나 난항을 겪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감안해 도는 기존 30% 비율의 건립·운영비 도비 지원을 50%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부 시·군에서는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확정된 사항은 없다.

이에 대해 충남여성정책개발원은 연구용역에서 “초저출생 현상 대응을 위해선 임신과 출산이 안전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며 정부도 사회적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며 “수익성보다 공공성 측면에서 접근해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