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홍보센터 > 업계뉴스
업계뉴스

사회 자치단체‘영남권 최초’ 울산 북구공공산후조리원 착공식 열려

  
 
 ▲ 28일 북구 공공산후조리원 건립공사 착공식에 참석한 송철호 울산시장, 이동권 북구청장. 황세영 시의회 의장, 이주언 북구의장, 이상헌 국회의원 등 내빈들이 시삽을 하고 있다. 우성만 기자 
 

영남권 최초의 공공산후조리원으로 내년 7월 문을 열 예정인 울산 북구공공산후조리원 건립공사 착공식이 열렸다.

울산 북구는 28일 북구 호계동 1021-1번지 일원 북구공공산후조리원 건립부지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이동권 북구청장, 이상헌 국회의원, 시·구의원과 지역 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가졌다.


북구공공산후조리원은 연면적 2,833㎡에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로 건립되며 총 사업비는 94억1,700만원으로 복권기금 64억1,700만원과 시 특별조정교부금 30억원이 투입됐다.

해당 사업은 주민 평균연령 37.6세(지난해 말 기준)로 전국서 가장 젊은 도시 중 하나이자 합계출산율이 1.385명으로 평균보다 높은 북구가 출산친화적 도시기반 조성을 통한 저출산 문제 극복과 도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이동권 북구청장이 내건 중점 공약이다. 영남권에서는 최초이며 서울, 경기, 강원, 전남 등 7곳에 운영되고 있다.

준공은 내년 4월이며 운영을 위한 준비기간을 거쳐 내년 7월에 문을 열 계획이다. 운영은 북구 보건소에 맡게 되며 운영주체가 북구이기 때문에 원활한 운영을 위해 북구 주민 우선 사용과 사용료 혜택 등의 내용을 담은 산후조리원 운영 관련 조례안도 개관 전 마련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장애인산모, 다태아출산 산모를 위한 특실을 포함해 28개의 임산부실과 영유아실, 프로그램실, 황토방, 마사지실, 식당, 교육장, 수유실, 상담실 등이 들어선다. 2층과 3층에 마련되는 임산부실은 산모와 자녀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모자동실 형태로 설계된다.

그리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비롯한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한 설비를 설계단계에서부터 반영했다.

영유아실은 사전관찰실과 격리실을 구분해 설치하고 의료기관 수준의 음압설비와 함께 각 출입 통로에는 반도체 공장 등에서 볼 수 있는 에어샤워(방문객의 몸에 붙은 이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설비)를 설치해 면역력이 저하된 산모와 신생아를 각종 감염병으로부터 보호하며 안심하고 산후조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여성과 임신부, 영유아 대상으로 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과 모자건강증진사업, 산모건강지원사업 등을 위한 공간도 1층에 마련돼 임신과 출산, 양육을 지원할 수 있는 복합시설로 건립할 예정인데 이는 이·미용에 치중된 민간산후조리원와 달리 공공산후조리원으로서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북구의 설명이다.

이동권 북구청장은 “우리 북구는 특히 젊은 층 인구 유입이 많은데 분만 산부인과와 산후조리원이 없어 주민들의 불편이 많았다”며 “영남권 최초의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을 통해 저출산문제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탄탄히 마련해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