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홍보센터 > 업계뉴스
업계뉴스

충남 공공산후조리원 홍성으로

충남 공공산후조리원이 그동안 휴업 상태였던 홍성의료원 산후조리원에 들어서게 됐다.

14일 충남도에 따르면 충남 공공산후조리원 설립에 대한 공모 결과 홍성군이 제안한 기존 홍성의료원 산후조리원을 리모델링해 활용하는 방안이 최종 채택됐다.

이에 따라 홍성의료원 산후조리원은 2016년 말 신생아들의 집단 폐렴 증세 감염 사고가 발생해 문을 닫은 지 4년만에 운영을 재개하게 됐다.

반면 공공산후조리원 설립에 시종일관 긍정적 반응을 보여왔던 논산시는 홍성군에 밀려 고배를 마시게 됐다.

논산시는 지난해 말 도가 시행한 충남 공공산후조리원 설립을 위한 사전 수요조사에서 도내 시·군 중 유일하게 설립 희망 의견을 내 산후조리원 건립 유력 후보지로 꼽혀왔다.

도는 논산시가 이번 공모에서 탈락한 주된 이유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예산 부족'을 꼽았다.

도 관계자는 "당초 산후조리원 공모에 지원했던 논산과 홍성 2개 시·군 모두 선정하는 방향으로 추진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도 재정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에 재정이 적게 드는 홍성군 제안을 채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논산시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됐던 충남 공공산후조리원은 연면적 1500㎡, 지상 2층, 15-20개 산모실 규모로 건축비 50억 원과 매년 운영비 6억 원이 투입될 계획이었다.

하지만 기존 홍성의료원 산후조리원을 재활용하는 경우 리모델링비 8억 원만 투입하면 되기 때문에 논산시에 산후조리원을 신축하는 것과는 비용차이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충남홍성 산후조리원은 면적 580㎡, 10실 규모며, 의사 2명과 간호사 5명 등 총 12명의 인력으로 운영된다.

리모델링에 소요되는 비용 8억 원과 매년 투입되는 운영비는 양 지자체가 절반씩 부담하기로 했다.

도와 홍성군은 오는 10월까지 산후조리원 설립방침과 설립·운영조례를 제정한 뒤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가 2021년 말 개원할 계획이다.

도는 홍성 산후조리원을 개원한 뒤 2차 공공산후조리원 공모를 추가로 진행할 방침이다.김성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