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홍보센터 > 업계뉴스
업계뉴스

김천시 내년 2월까지 공공산후조리원 완공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김천시는 내년 2월까지 공공산후조리원을 건립한다고 3일 밝혔다.

김천시는 공공·민간 산후조리원이 없어 임산부들이 대구·구미 등으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을 덜어주고자 김천의료원 안에 산후조리원을 짓기로 했다.

이날 산후조리원 기본·실시설계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오는 5월 착공해 내년 2월까지 완공하기로 했다.

사업비 70억원을 들여 부지 1천689㎡에 지상 2층 규모로 짓는다.

1층에 17대의 주차공간을, 2층에 산모와 신생아가 함께 머무는 모자동실, 영유아실, 사전관찰실, 모유 수유실 등을 갖춘다.

모자동실에는 개별 좌욕시설, 거동이 불편한 산모를 위한 전용 샴푸실, 감염병 예방을 위한 비대면 면회실 등을 마련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안정적인 출산·육아 환경을 조성해 산모와 아기 건강을 보호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산후조리를 위해 타지역으로 가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