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보 > 기타정보
기타정보

자외선 차단제 바로 알기

관리자 0 476
자외선은?
태양 빛은 가시광선, 자외선, 적외선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중 자외선은 태양광선의 스펙트럼 중 가시광선 보다 짧은 파장을 가진 광선으로 영어로는 Ultra-Violet, 줄여서 UV라고 합니다. 자외선은 파장 길이에 따라 자외선A, 자외선B, 자외선C로 나누어집니다
 
 
자외선은 우리 피부에 어떤 영향을 주나요?
적당한 햇볕은 우리 몸에서 비타민 D 생성을 도와주는 등 건강에 도움을 주기도 하지만, 과도하게 노출될 경우 피부노화가 촉진되고 피부암 발생과 같은 건강상의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자외선 노출시 피부 영향으로는 자외선A가 자외선B에 비해 에너지가 적지만 피부를 그을를 수 있으며 피부 노화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자외선B는 짧은 파장의 고에너지 광선으로 단시간에 화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어떻게 자외선을 막아 주나요?
자외선 차단제(Sunscreen)에는 자외선을 산란시키거나, 자외선을 흡수할 수 있는 자외선 차단성분이 들어 있습니다. 이 성분은 작용원리에 따라 무기 또는 유기 자외선 차단제 성분으로 분류됩니다.
(1) 무기 자외선 차단제 성분
무기 자외선 차단제 성분은 피부에 도달하는 자외선을 물리적으로 산란 시켜 자외선을 차단합니다. 국내에서 사용되는 무기 자외선 차단제 성분 으로는 징크옥사이드와 티타늄디옥사이드가 있습니다. 무기 자외선 차단제 성분은 자외선A 차단에 효과적이나 백탁현상으로 피부가 하얗게 보이는 단점이 있습니다.
(2) 유기 자외선 차단제 성분
유기 자외선 차단제 성분은 피부에 도달한 자외선의 에너지를 흡수하여 자외선을 차단합니다. 자외선B를 흡수하는 성분이 많으며 무기 자외선 차단제 성분에 비해 백탁현상이 없는 장점이 있지만 민감한 피부에는 자극을 일으킬 수 있는 단점이 있습니다.
(3) 무기+유기 자외선 차단제 성분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대부분의 자외선 차단제 형태입니다. 자외 선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무기 차단제 성분과 유기 차단제 성분을 같이 사용합니다.
 
자외선 차단제의 올바른 사용법
자외선 차단제 사용법
  • 자외선 차단제는 노출예상시간 및 자외선 강도, 활동 종류 등 상황에 따라 적절한 제품을 선택합니다. SPF 수치 및 PA 등급이 클수록 자외선 차단 효과는 크지만 피부가 민감할 수 있으므로, 사용 목적에 알맞는 적절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 자외선 차단제 사용으로 충분한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제품에 기재된 사용방법, 표시사항 등을 꼼꼼히 읽고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 자외선 차단제는 대략 외출 15분 전에 햇볕에 노출되는 피부에 모두 발라주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 사용량은 제품 설명서에 기재대로 충분한 양을 피부에 피막을 입히듯 골고루 꼼꼼히 발라줍니다
  • 자외선 차단제는 땀이나 옷에 의해 지워지므로 2시간 간격으로 자주 덧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 외출 후나 자외선 차단제 사용이 끝난 후에는 피부에 자외선 차단제가 남아 있지 않도록 깨끗이 씻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활동에 따른 자외선 차단제 선택
 
 
 
 
사용시 주의 사항
  •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자외선 차단효과에 대해 인정받은 「기능성 화장품」 표시가 있는 제품을 선택합니다.
  • 자외선 차단의 목적으로 외용으로만 사용해야 합니다.
  • 사용 후 알레르기나 피부자극이 나타나면 즉시 사용을 중지하고 의사와 상담합니다.
  • 상처가 있는 피부에는 사용하지 않도록 합니다.
  • 사용 시 입이나 눈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고 특히, 에어로솔제품은 코로 흡입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 만약 눈 등에 들어갔을 때는 물로 충분히 씻어야 합니다.
  • 6개월 미만의 영아는 피부가 얇고 외부 물질에 감수성이 높을 수 있으므로 필요시 의사와 상담 후 사용합니다.
  • 어린이에게 처음 사용하는 경우에는 손목 안쪽에 소량을 발라 알러지 발생 등 피부이상 유무를 확인한 후 사용합니다.
  • 내용물의 색상이 변하거나 층이 분리되는 등 내용물에 이상이 있을 경우 제품 사용을 중지하고, 개봉 후 오래된 제품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자료제공. 식약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