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보 > 기타정보
기타정보

미세먼지와 보건용 마스크 Q&A

관리자 0 14

Q1) 미세먼지와 일반먼지는 어떻게 구분하나요?

먼지란 대기 중에 떠다니는 입자상 물질로 입자의 크기에 따라 50㎛ 이하인 총먼지(TSP)와 입자크기가 매우 작은 미세먼지(PM)로 구분하며, 미세먼지는 지름이 10㎛보다 작은 미세먼지(PM10, 머리카락 지름의 약 1/6)와 지름이 2.5㎛ 보다 작은 미세먼지(PM2.5, 머리카락 지름의 약 1/25)로 구분됩니다.

2f39575144e2445ef96a9de42ff78f01_1557289904_9678.jpg


 

Q2) 미세먼지 주로 무엇으로 구성되어 있나요?

 미세먼지 구성성분은 발생 지역이나 계절, 기상조건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나 일반적으로 대기오염물질이 공기 중에서 반응하여 형성된 덩어리(황산염, 질산염)와 석탄·석유 등 화석연료를 태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류 및 검댕, 지표면 흙먼지 등에서 생기는 광물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Q3) 그럼, 미세먼지는 황사와 다른가요?

미세먼지는 황사와 다릅니다. 황사는 중국 내몽골 사막에서 강한 바람으로 인해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모래와 흙먼지가 대부분으로 칼슘, 철분 등 토양성분으로 구성되어 있는 반면, 미세먼지는 주로 산업시설, 자동차 배기가스 등 사람들의 활동 중에 발생하는 것으로 중금속, 유해화학물질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Q4) 미세먼지는 어떻게 몸속으로 들어오나요?

대부분의 먼지는 코털 또는 기관지 점막에서 걸러져 배출되나, 미세먼지는 입자의 지름이 매우 작아 코, 구강,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우리 몸속까지 스며듭니다.  같은 농도에서 입자크기가 작은 PM2.5 PM10보다 넓은 표면적을 갖기 때문에 다른 유해물질들이 더 많이 흡착될 수 있으며, 기관지에서 다른 인체기관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Q5) 그러면 미세먼지가 건강에 얼마나 해로운가요?

미세먼지가 우리 몸속으로 들어오면 면역세포가 반응하여 몸의 각 기관에서 부작용인 염증반응이 발생되어 천식, 호흡기, 심혈관계 질환 등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미세먼지(PM10) 농도가 10/m3 증가할 때마다 만성폐질환으로 인한 입원율은 2.7% 증가하며, 미세먼지(PM2.5) 농도가 10/m3 증가할 때마다 폐암 발생률이 9%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Q6) 보건용 마스크 중 ‘KF94’, ‘KF99’ 제품은 세균을 죽이나요?

아닙니다. 세균을 죽이는 것이 아니라 마스크에 사용된 특수한 필터를 통해 외부에서 유입되는 세균을 차단하여 호흡기가 세균에 노출되는 정도를 줄여주는 것입니다. KF94KF99는 미세입자(평균 입자크기 0.4)를 각각 94%, 99% 이상 차단하여 미세먼지, 황사와 같은 입자성 유해물질과 신종플루 같은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합니다.

 

Q7) 어린이용 보건용 마스크가 따로 있나요?

현재 어린이용과 성인용을 구분하여 허가된 보건용 마스크는 없으며, 어린이 얼굴 크기에 맞는 마스크를 구입하여 어린이 얼굴에 잘 밀착시켜 사용해야 합니다. 호흡기가 약한 영유아는 미세먼지나 황사 수준이나쁨이상일 때에는 외출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Q8) 보건용 마스크를 얼굴에 밀착시켜도 틈새로 공기가 들어오는데 호흡기 보호 효과가 있나요?

보건용 마스크는 입자차단 성능과 함께 착용 시 틈새로 공기가 들어오는 정도에 대해서도 기준을 정하여 관리하고 있으므로, 얼굴에 잘 밀착시켜 착용하면 입자성 유해물질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