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보 > 기타정보
기타정보

"영.유아 10명 중 2명 아토피 환자"<서울시 조사>

협회관리자 0 307
[출처 : 2008-10-20  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서울에 사는 7세 이하의 영.유아 10명 중 2명(19.1%)이 아토피 피부염을 앓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아토피 피부염의 63.7%는 2세 미만에서 처음으로 발병하고, 아토피를 앓는 어린이 중 절반 정도(52.3%)는 수면 장애를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4월부터 6개월 동안 만 0~7세 어린이 6천453명을 대상으로 '아토피성 질환 실태 및 역학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가 아토피와 관련해 이처럼 대규모로 역학조사를 벌인 것은 처음이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 어린이 중 아토피 피부염에 걸린 비율을 나타내는 지표인 유병률(有病率)은 19.1%로 10명 중 2명꼴로 아토피를 앓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아이는 18.9%, 여자아이는 19.2%로 유병률에 큰 차이는 없었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 중 아토피가 처음으로 나타나는 연령은 2세 미만이 63.7%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2~4세(30.8%), 5~7세(5.5%) 순으로 나타났다.

아토피 환자를 대상으로 지난 1년 동안의 수면 장애 여부를 조사한 결과 1주에 1회 미만이 34.9%, 1회 이상이 17.4%로 집계돼 아토피에 걸린 어린이 중 절반 정도(52.3%)가 수면 장애를 겪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함께 시가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눠 만 7~15세 어린이와 청소년 1천명을 대상으로 알레르기 비염의 유병률 및 위험요인을 조사한 결과 알레르기 질환 가족력이 있는 경우 아토피로 진단받을 확률은 약 6.9배, 천식은 약 8.7배, 비염은 약 6.8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아토피 피부염을 경험한 경우 천식에 걸릴 확률은 약 2.2배, 비염은 약 2.1배 높았다.
새집으로 이사한 경우에도 아토피나 비염으로 진단받을 확률이 각각 약 1.2배 높았다.

시 관계자는 "아토피성 질환을 앓는 어린이들은 질환이 없는 어린이들에 비해 사회 적응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나 시 차원의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