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보 > 임신/출산
임신/출산

모유수유컬럼_모유수유시 주의해야 할 음식

관리자 0 95

모유수유시 주의해야할 음식 


분만 후 산모의 컨디션이 좋지 않거나 아기가 제대로 모유를 빨지 못했을 땐 동물성 음식이나 고단백 고지방 음식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동물성 단백질

육류의 동물성 단백질은 피를 탁하게 합니다. 

수유 초기 과다 섭취하게 되면 탁한 젖이 유선을 막아 젖몸살이나 유선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동물성 단백질 과다 섭취 후 생성되는 젖은 소화되는 시간이 길어 특히 밤 중 수유 간격이 길어지고 초기 생성되는 젖샘 세포에 영향을 미칩니다. 

인간의 몸에서 할 수 있는 단백질 처리 능력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과도한 단백질 섭취는 최종 대사산물인 아미노산까지 분해하지 못하고 중간 사물인 폴리펩티드의 형태로 남아 장에서 혈액으로 대량 흡수 됩니다. 폴리펩티드는 이종 단백질로 혈액으로 흡수된 것들을 처리하기 위해 우리 몸에 본래 준비 되어 있는 항원을 전부 소모하게 합니다. 즉 면역력을 약화시킵니다.


고단백 고지방

과잉 섭취 시 모유의 맛과 영양을 떨어뜨립니다.

우유의 단백질은 알레르기 체질을 만들 수 있습니다. 칼슘이 풍부한 야채, 양배추, 브로콜리, 콩류와 섭취합니다.

계란과 같은 단백질 음식은 아토피성 피부염을 비롯해 천식, 중이염, 편도염, 주부 습진, 편두통과 콜레스테롤혈증, 알레르기성 비염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수유 상황과 체질에 맞게 음식 섭취하기

막힌 유선을 뚫리게 하려면 채식 위주로 음식을 섭취하며, 한달 후부터 적당한 단백질과 지방 식이를 섭취 합니다.

유제품이나 밀가루와 같은 음식을 자주 섭취하신분들은 수분과 미네랄이 풍부한 음식을 병행하여 섭취하여야 합니다.

과일과 같은 당 종류를 많이 섭취하는 산모는 수유 시 후유까지 잘 먹일 수 있도록 합니다.

평소 고단백, 고지방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아기에게 후유까지 잘 먹이게 하려면 수유 자세를 다양하게 바꿔가는 등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가급적 당 종류는 자제하며 수분섭취를 많이 합니다.)



글. 박경숙 원장 - 박경숙 아카데미(가족상담, 모유수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