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보 > 산후조리
산후조리

봄철 심해지는 알레르기 예방법

관리자 0 235

봄철 심해지는 알레르기 예방법 


올해도 어김없이 봄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아직 꽃샘추위는 가시지 않았지만 어느덧 3월이 오고 찬바람에도 따뜻한 봄의 기운이 녹아있는 것 같네요. 

이런 따뜻한 봄이 모두에게 반가운 건 아닙니다. 알레르기와 호흡기 질환을 갖고 계신 분들은 특히 봄이 아주 괴롭습니다. 

봄이면 만발하는 꽃가루와 대륙에서 불어오는 황사로 인한 알레르기성 비염, 결막염, 천식으로 매년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특히 면역력이 떨어지는 아이나, 임산부는 더욱더 그렇지요. 


알레르기성 비염은 감기에 걸린 것과 유사하게 재채기와 맑은 콧물, 코막힘 등이 대표적인 증상입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눈이 매우 가렵고 붉게 충혈되고, 심하면 결막부종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천식은 황사나 꽃가루 등에 노출되었을 때 평소보다 숨이 차고 기침이 심해지고 쌕쌕거리는 숨을 내쉬게 됩니다. 

이런 증상들로 외출을 하거나 밤에 잠잘 때도 증상이 나타나 수면에 방해를 받게 되는 경우도 흔합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피부 방어력과 재생력이 약한 경우가 많으므로 피부염이 생기는 경우도 많습니다. 

두드러기처럼 붉게 발진이 생기거나 부어오르게 됩니다. 


알레르기(allergy)는 과민반응이라는 뜻입니다. 꽃가루나 집먼지진드기, 약물, 음식물 등이 이런 과민반응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 물질입니다.

원래 우리 면역계는 외부의 위험 물질로부터 우리를 방어하기 위해서 콧물이나 재채기, 두드러기 등의 면역반응을 일으키게 되는데, 이 면역반응이 과도하게 작용하게 되면 알레르기가 되는 것이지요. 


이러한 알레르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방법이 있는데요, 우선 자신의 몸이 과민하게 반응하는 물질을 최대한 차단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흔한 꽃가루 알레르기의 경우에는 되도록 꽃가루와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오전 6-10시 사이나, 건조한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에는 외출을 삼가 는 것이 좋습니다. 

외출할 경우에는 마스크나 스카프 등을 이용해서 신체 부위의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외출 후 실내로 귀가 시에는 옷과 신발을 반드시 털고, 손과 얼굴, 특히 눈 등을 깨끗하게 세안하는 습관을 길러야 합니다. 


집먼지진드기 알레르기인 경우에는 무엇보다 침구류의 청결에 주의해야 합니다. 침구류는 물빨래를 통해서, 수건 등은 한 번 삶은 빨래를 통해서 겨울 동안의 묵은 때와 집먼지진드기를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있는 경우에는 외출하는 경우에 렌즈를 착용하기보다는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알레르기성 물질이나 세균으로부터 눈을 보호할 수 있는 한 방법이 되고, 특히 손으로 눈 주변을 만지는 것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입니다. 


이처럼 원인 물질을 차단하는 것 외에 가장 중요한 방법은 바로 면역력 강화입니다. 알레르기를 가진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남들보다 면역력이 저하된 상태인 경우가 많아, 면역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규칙적인 생활습관과 건강한 식습관, 적당한 운동을 통해서 우리 몸의 면역력을 강화하는 것이 알레르기를 예방하는 기본 바탕입니다. 

면역력을 강화하기 위해 가장 신경 쓸 부분은 먹거리에 대한 부분입니다. 소장이 면역력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장의 유익균인 유산균과 비피더스균을 꾸준히 섭취해주고, 기름진 육류나 인스턴트 음식보다는 신선한 제철 채소와 과일을 듬뿍 먹어주는 것이 면역력을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글. --박진영 원장-- (현)하늘마음한의원 은평점 원장원광대학교 한의학대학원 한의학박사